sub_visual_tab sub_visual_mob

커뮤니티

> 커뮤니티 > 공지사항

공지사항

[정립회관 소식] 0907_소셜포커스 한소협 정립회관 파행사태 장기화 되나
  • 글쓴이 관리자
  • 작성일 2023-09-08 14:58:43
  • 조회수 389

한소협 정립회관 파행사태 장기화 되나 - 소셜포커스(SocialFocus)


한소협 정립회관 파행사태 장기화 되나
법인 산하시설, 비대위원장 퇴진 무기한 시위 예고

한소협이용자협의회와 공공운수사회서비스한국노조지회 직원 및 이용자들이 6일 어린이대공원역 일대에서 한소협 비대위원장 퇴진 요구 집회를 열고 있다. ⓒ소셜포커스

출처 : 소셜포커스(SocialFocus)(http://www.socialfocus.co.kr)
한소협이용자협의회와 공공운수사회서비스한국노조지회 직원 및 이용자들이 6일 어린이대공원역 일대에서 한소협 비대위원장 퇴진 요구 집회를 열고 있다. ⓒ소셜포커스
[소셜포커스 임보희 기자] = 파행 운영을 반복하는 정립회관 사태가 장기화할 전망이다. 운영법인 대표 퇴진을 위한 무기한 집회·시위가 예고되면서다.
지난 6일 한국소아마비협회(한소협) 산하시설들은 법인 부채상환 문제와 관련해 박근상 비대위원장(건국대 산업공학과 교수) 퇴진을 요구했다. 지난해 협회가 진 채무를 산하시설이 감당하게 되면서 압류, 임금체불 등으로 시설 종사자와 이용자들의 생존권이 박탈돼 가고 있다는 주장이다. 
이날 오전 한소협이용자협의회와 공공운수사회서비스한국노조지회 직원 50여 명 및 이용자 100여 명은 서울지하철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과 건국대학교 건국문(후문) 일대에서 집회를 열어 “수개월간 부당한 업무지시와 불이행 시 통보하는 직위해제로 매일이 지옥같다”고 피해를 호소했다.
그러면서 “한소협은 코로나19 유행 당시 산하시설인 정립전자의 경영악화로 약 54억원의 채무를 떠안게 되면서 지난해 12월 건국대 교수인 박근상 비대위원장을 중심으로 비대위 체제가 출범했다. 그러나 현재까지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되레 산하시설에까지 채무부담을 주고 있다”고 주장했다.
한 집회 참가자는 “이용자들을 위해 사용해야 하는 정부 보조금도 압류되고, 시설 종사자들이 직위해제까지 되는 상황”이라며 “이용자와 종사자의 생존권이 걸린 문제인데 비대위원장은 우리와 소통하려고도 하지 않는다”고 했다. 이어 “우리가 바라는 건 비대위원장 퇴진과 한소협의 각 산하시설 운영이 정상화돼서 이용자들의 생존권을 보장되는것”이라고 덧붙였다.
반면, 한소협과 비대위는 집회와 관련해 명확한 입장을 내지 않았다. 다만, 협회 관계자는 “제가 답변해 드릴 수 없는 부분이라 비상대책위원과 연락이 필요할 것”이라고 했다. 이후 비대위원장에게 휴대전화 문자로 입장을 물었지만, 이틀째 감감무소식이다. 
출처 : 소셜포커스(SocialFocus)(http://www.socialfocus.co.kr)


목록





이전글 8월분 업무추진비 공개
다음글 [정립회관 소식] 0914_에이블뉴스_정립회관 역사‧미래 지키려는 소아마비 장애...